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월수금화목토' 고경표, 숨멎 키스 엔딩 ‘본격 로맨스 시작’

김재수 기자 | 입력 : 2022/10/20 [11:54]

 

 

'월수금화목토' 고경표의 키스 엔딩이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극본 하구담/연출 남성우)에서 고경표가 그려내는 로맨스가 눈길을 끌고 있다. 고경표는 ‘월수금화목토’에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박민영 분)의 월수금 장기 고객 정지호로 분해 계약을 넘어선 진짜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리얼하게 보여주고 있다.

 

이런 가운데 10월 19일 방송된 ‘월수금화목토’ 9회에서 정지호가 최상은에게 직진 사랑 고백에 이어 달콤한 키스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지호는 최상은에게 “고백하려는 여자 앞에 선 순간 전 와이프를 마주쳤는데, 어떤 남자가 태연하겠냐”라며 우리의 관계를 “다 망쳐 버릴까 봐 불안했다”라고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고백해 시청자들의 마음마저 애처롭게 했다.

 

 

이어 입을 맞춘 두 사람. 계약 결혼 5년 만에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고 키스하는 정지호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기 충분했다. 숨을 멎게 만드는 정지호의 직진 고백과 키스는 앞으로 진행될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전 와이프인 정지은(이주빈 분)을 마주한 정지호의 차가운 모습은 극의 몰입도를 수직 상승시켰다. 정지은이 아직 자신에게 마음이 있는 것 아니냐 묻자 딱 잘라 선을 그은 것. 이어 정지호는 자신의 재혼 사실을 밝히며 싸늘하게 돌아섰다. 고경표는 차분하고도 냉철한 표정으로 정지호의 감정선을 완벽히 표현해냈다.

 

이처럼 고경표는 최상은과 정지은을 대하는 정지호의 극명한 온도차를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내며 극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었다. 최상은 앞에서는 따뜻한 눈빛과 함께 사랑에 빠진 남자의 숨길 수 없는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했으며, 정지은 앞에서는 지나간 관계에 미련 두지 않는 날카로운 면모로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고경표의 섬세한 연기력에 설렘을 유발하는 진지하고 솔직한 대사가 만나 로맨스에 찰떡인 남자 주인공 캐릭터가 완성됐다는 반응이다. 이토록 매력적인 고경표가 사랑에 빠진 정지호를 어떤 모습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한편, 고경표가 출연하는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캡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권지안(솔비), 12일(내일)부터 광주 5·18민주광장에 미디어 아트 선보인다
1/2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