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 총리 “또다른 백신 추가도입 노력…최근 상당한 진전”

“구체 내용은 계약 확정되는 대로 국민께 소상히 보고”
“확산세 주춤하나 방심 경계…K-방역, 우 범해선 안돼”

김정화 | 입력 : 2021/01/12 [14:51]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정부는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하실 수 있도록 또 다른 플랫폼의 백신을 추가 도입하는 노력을 해왔고, 최근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구체적인 내용은 계약이 확정되는 대로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집단면역을 형성하기에 충분한 물량인 5600만명분의 백신을 도입하기로 계약했고, 다음 달부터 접종을 시작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 준비하고 있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정 총리는 백신을 맞더라도 면역이 얼마나 지속될 지 아직 알 수 없고, 안전성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면 짧은 유효기간 때문에 백신을 그대로 폐기해야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코로나19 상황에 대해서는 지난 주말부터 확산세가 주춤한 모습이고, 객관적 지표로도 확인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방심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최근 1주간 새롭게 발생한 집단감염이 직전 주에 비해 1/4이하로 줄었고, 감염재생산지수도 1 미만으로 내려왔다수도권의 의료대응 여력도 많이 회복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추세를 이어 확실한 안정세로 갈 것인가, 아니면 경각심이 흐트러져 재확산의 늪에 빠질 것인가가 바로 이번 주에 결정될 것이라며 우리는 사회적 경각심이 해이해질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뼈저리게 경험했고, 세계 여러 나라의 사례에서도 섣부른 방역완화 조치가 어떤 결과를 불러오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겨울철 대유행을 겪으며 유럽의 여러 나라는 다시 사회적 봉쇄조치에 들어갔고, 일본은 한달새 확진자가 10만명을 넘어서면서 긴급사태까지 선포한 상황이라며 “K-방역이 똑같은 우를 범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성가족부 장관배, 대한민국 청소년 브레이킨경연대회 개최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