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문화재단-조아제약, 지역을 품은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 참여 가족 모집

6월 1일(화)~3일(목), 지역 공동체 프로그램 참여할 가족 7팀 모집 코로나19로 줄어드는 가족 간 소통과 유대감 높이기 위해 올해 첫선 강서·양천·구로·영등포·동작·금천구 등 서남권 거주 중인 3인 이상 가족

정주승 기자 | 입력 : 2021/05/26 [10:09]

▲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FaCom) ‘회복을 위한 7가지 조각’ 공모 포스터  © 정주승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직무대행 유연식) 서서울예술교육센터는 일상에서 건강하고 즐거운 이야기를 만드는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Fa:Com)’에 참여할 가족을 6월 1일(화)부터 3일(목)까지 모집한다.

조아제약의 후원으로 진행하는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점차 줄어드는 가족 간 소통과 유대감을 높이고 지역사회 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 선보이는 프로젝트다. 사업명인 ‘빼꼼(Fa:Com)’은 가족을 뜻하는 ‘Family’, 소통을 뜻하는 ‘Communication’, 공동체를 뜻하는 ‘Community’의 알파벳 앞글자를 딴 합성어이자 ‘작은 구멍이나 틈 사이로 아주 조금만 보이는 모양’이라는 사전적 의미를 갖고 있다. 가족의 작은 시도와 활동이 모여 지역과 세상을 밝게 비춘다는 기획 의도를 담았다.

‘빼꼼(Fa:Com)’의 올해 주제는 ‘회복을 위한 7가지 조각’이다. 코로나19 이전의 상태 중 돌아가고 싶은 순간을 통해 회복의 조각을 찾고, 어떤 일상을 회복하고 싶은지 돌아본다. 과거가 아닌 미래를 향한 가족의 희망을 만드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프로젝트의 참여 대상은 강서·양천·구로·영등포·동작·금천구 등 서남권 자치구에 거주 중인 3인 이상의 가족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가족은 6월 1일(화)부터 3일(목)까지다. 참여를 희망하는 가족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 내 프로그램 신청 게시판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서류접수를 통해 선발된 총 7팀의 가족은 6월부터 7월까지 진행하는 워크숍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양천구 지역을 기반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예술단체 ‘플러스마이너스 1도씨’(예술감독 김지영)가 공동으로 진행한다.

워크숍은 △오리엔테이션: 순간의 조각(6월 19일) △코로나 이후 회복력을 갖기 위한 ‘조각의 모음’(6월 26일) △자기의 시간과 의미를 언어로 찾아보는 ‘모음과 자음’(7월 10일) △앞으로 자생할 수 있는 자신만의 힘을 찾는 ‘조각에서 감각으로’(7월 17일) 등으로 진행된다. 프로그램을 통해 예술가와 함께 만든 작품은 10월 서서울예술교육센터와 조아제약 본사에 전시된다.

유연식 서울특별시 문화본부장(대표이사 직무대행)은 “코로나19를 계기로 가족 간 소통이 점차 줄어들고 있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며 “사회의 가장 작은 단위인 가족들에 예술을 통해 건강한 일상을 보낼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가족 소통 프로젝트 ‘회복을 위한 7가지 조각’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인스타그램과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프로젝트 관련 문의는 서울문화재단 서서울예술교육센터로 전화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노인요양시설 전통예술 프로그램 지원’ 참여 노인요양시설 및 예술단체 모집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