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트롯파이터’ 트로트 대가 강진, 래퍼 슬리피와 환상 콜라보 ‘파격 무대’

김정화 | 입력 : 2021/01/06 [15:25]

 

‘트로트 대가’ 강진과 ‘랩트롯 창시자’ 슬리피의 상상도 못한 듀엣이 결성된다.

 

1월 6일(오늘)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 3회에서는 강진과 슬리피의 장르를 초월한 콜라보 무대가 펼쳐진다. ‘트롯파이터’는 김창열의 ‘짬뽕레코드’와 박세욱의 ‘완판기획’이 매주 연예인, 셀럽, 일반인 등을 섭외해 기획사 대결을 벌이는 프로그램.

 

‘트롯파이터’의 관전 포인트로는 매주 예상치 못한 가수들의 조합과 그들이 펼치는 색다른 무대에 있다. 이번에는 국민 히트송 ‘땡벌’로 유명한 트로트 레전드 강진과, 신인 트로트 가수 부캐 ‘성원이’로 활동 중인 슬리피가 손을 잡고 무대를 예고해 관심을 높이고 있다.

 

강진은 출연 전부터 제작진에게 “슬리피와 함께 듀엣 무대를 하고 싶다” 요청하며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는 후문. 평소 친분은 없지만 ‘보이스트롯’에 출연해 특색 있는 무대를 선보인 슬리피를 눈 여겨 보았다는 것이다. 대선배 강진의 러브콜에 슬리피 역시 “너무 영광이다” 감사함을 표현했고, 그렇게 두 사람의 듀엣 무대가 전격 결정됐다.

 

꽃분홍 옷을 맞춰 입고 등장한 두 남자는 첫 호흡임에도 불구하고 주거니받거니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고 한다. 강진의 막강한 트로트 기교와 슬리피 특유의 개성 있는 래핑이 만나 색다르고도 인상적인 무대가 완성됐다고.

 

무대가 끝난 후 강진은 자신의 노래에 랩을 넣어서 부른 건 처음이라고 말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급기야 “슬리피를 행사에 같이 데리고 다니고 싶다”며, 행사 파트너로 슬리피를 캐스팅해 브로맨스까지 형성했다고 해 기대가 더해진다. 이들의 시너지가 폭발한 만남은 1월 6일(오늘) 밤 11시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MBN ‘트롯파이터’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정 총리 “또다른 백신 추가도입 노력…최근 상당한 진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