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진검승부' 김태우, 즐거웠던 촬영 순간들 떠올리며 종영 소감 전해!

김재수 기자 | 입력 : 2022/11/11 [10:22]

 

 

김태우가 ‘진검승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어제(10일) 끝을 맺은 KBS2 수목드라마 ‘진검승부’(극본 임영빈, 연출 김성호,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블〮라드스튜디오)에서 누구보다 검찰 조직의 위상을 생각했던 부장검사 ‘김태호’ 역을 맡아 활약했던 배우 김태우가 즐거웠던 촬영 순간들을 떠올리며 아쉬운 인사를 남겼다.

 

김태우는 “감독님과 스탭분들이 모두 언제나 편안하고 안정적인 현장 분위기를 만들어 주어 배우로서 연기에만 집중할 수 있었던 현장이었다”는 말로 함께 고생해온 스탭들에게 마음을 전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같이 연기하고 싶었던 최광일, 김상호 배우와 이번 작품으로 만날 수 있어 행복했고 처음 만난 도경수, 이세희, 하준 배우는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들이라 현장이 항상 즐거웠다”며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 대한 애정 어린 인사도 잊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특히 도경수 배우는 한참 후배이지만 배울 점이 많은 친구라 현장에 갈 때 항상 설레였고 다른 작품에서도 또 만나고 싶다”는 말로 그를 아끼는 마음을 표현하기도. 마지막으로 “많은 관심과 애정으로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히며 더운 여름부터 이어져온 작품에 대한 마지막 소회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KBS2 ‘진검승부’로 오랜만에 법정 장르물을 무사히 끝마친 김태우가 다음엔 어떤 모습으로 돌아올지 그의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사진=네오엔터테인먼트, 블라드스튜디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권지안(솔비), 12일(내일)부터 광주 5·18민주광장에 미디어 아트 선보인다
1/20
광고
광고